밴드컬 4탄 건훈씨 : 병든마음 치료하자 기간 : 2011-05-13 ~ 2011-05-14 장소 : 문의처 : 010-4052-3675 요금 : 연극

상세정보

밴드 건훈씨 건훈씨는 서울이 아닌 대구를 근거지로 하는 뮤지션이다. 서울, 즉 중심이 아니면 조명을 받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자기만의 음악을 가꾸어왔다는 점에서 귀한 존재다. 이처럼 작지만 소중한 작가들을 발굴하고 재조명하자는 뜻에서 난장의 ‘지역 밴드 열전-이 세상 모든 음악’은 기획되었고, 여기서 건훈씨는 가장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다수의 애정과 지지를 이끌어낸 건훈씨의 매력은 무엇일까. 건훈씨라는 소박한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무엇보다 그의 음악이 일상에 기반하고 있기 때문이다. 길거리 연주자의 음악이 그렇듯 즉흥적인 감정의 충실한 기록과도 같은 음악은 겉멋이 없고 솔직해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매끄럽진 않지만 흥얼거리게 되는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과 간간이 등장하는 아날로그 신시사이저의 음향은 솜사탕처럼 아련한 달콤함을 남긴다. 담백한 기타연주와 소프트한 일렉트로니카의 부유하는 사운드가 인상적인 ‘조급증’은 솜사탕처럼 일상의 로맨틱한 감정을 되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