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문화원 협력전시 Myriad 기간 : 2016-06-11 ~ 2016-12-25 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 문의처 : 1899-5566 요금 : 전시 미술 광주

상세정보

독일문화원 협력전시 Myriad


소개

About

셀 수 없이 많은’ 오르골 기계장치들이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되어 있는 < 미리아드(Myriad) >는 베를린을 기반으로 하는 토포텍 1과 영국 출신의 작곡가 레베카 손더스(Rebecca Saunders)의 협업 작품입니다.

대량생산되어 동일한 모양의 2,002개의 뮤직박스들은 높이 2.4M, 길이 15.6M에 달하는 벽을 빽빽이 채우고 있습니다. 압도적인 규모와 인간미 없이 균일한 겉모습은 딱딱하고 차가운 도시의 건축물을 연상케 합니다. 하지만, 작품에 가까이 다가가 태엽을 돌려보세요. 뮤직박스에서 흘러나오는 친근한 54종의 멜로디들은 우리가 어린 시절에 느꼈던 감정과 개인적인 기억들을 강하게 불러일으킵니다.

딱딱한 기둥, 테이블과 의자, 서가 사이사이의 허공은 흐르는 듯 부드럽고 길들여지지 않은 소리들로 가득 채워집니다. 두 개 이상의 뮤직박스들이 동시에 작동하면, 멜로디들이 섞여 복선율(複旋律)을 만들어 냅니다. 당신과 이 곳에 함께 서 있는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소리들이 섞여 아주 특이하고도 놀라운 소리 이미지들이 만들어지지요. 여러분들은 이 공간에서 매우 개인적이지만 동시에 상호 공유되는 독특한 청각적인 소리 풍경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제 한번 시도해 보시겠어요?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공동의 멜로디는 때론 불협화음처럼 들리기도 하겠지만요.


Myriad mir--
명사. 16세기 최초 등장, 고대영어, 그리스어의 myrio가 그 어원
무수한, 끝이 없는, 무한한, 실로 엄청난;
수많은 사람들 또는 사물;
무수한 아이디어와 가능성
형용사. 셀 수 없이 많은: "셀 수 없이 많은 여름 밤하늘의 별".



본 전시는 독일문화원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